긴장하자 | 6phqe8 | sa.yona.la help | tags | register | sign in

긴장하자

reply

모의고사 스터디를 정말 모의고사처럼 보고 있다. 매번 가짜시험이라는 생각으로 문제를 푼다면 실제 시험장에서도 그런 마음으로 문제를 풀게 되지 않을까? 작년 봄에는 두 시간안에 다 못 쓰면 평생의 기회를 놓치게 되는 것이라고 숨이 막힐 듯 문제를 풀었는데. 얼굴은 새빨게졌고 손목은 시큰 거리고 더 이상 힘이 나지 정도로 열심히 답안을 꽉 채웠다.


긴장하자.


학원수업을 듣지 않게 되어서 이제는 시간이 좀 많아지나 했더니, 더 바쁘다. 학원 다닐 때는 12시 전에는 잤던 것 같은데... 1시가 넘어도 자기 힘들 것 같다. ㅇ<-<

비타민님은 연애를 한단다. 난 연애보다도... 어서 합격해서 맘편히 놀아보고 싶다. 겨우 1년 반 공부해 놓고 근질근질한 기분이 못견디겠다. 자유롭게...

posted by 6phqe8 | reply (0) | trackback (0)

Trackback URL:
api | terms of service | privacy policy | support Copyright (C) 2017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